PHEOBE ENGLISH

PHOEBE ENGLISH is a Womenswear and Menswear label founded in 2011. Based in South London, Phoebe English pieces are entirely Made in England from start to finish; from initial sketch to final stitch. Garments are created with a close attention to detail, fit and movement, this focus on precision and quality aims to set the label apart from mass made ‘fast’ fashion. The womenswear line comprises an ever-evolving search for communicative design and construction, exploring a personal narrative through surface structure, and textile engineering. Phoebe English MAN, launched in 2015, employs a straightforward, natural and utilitarian nature, which has found popularity with both male and female clients alike. All our garments are individually checked and packaged by hand in the studio. Phoebe English trained at Central Saint Martins where she completed both a BA and MA in Fashion. On graduation, she was awarded the L’Oreal Professional Prize, Ungaro Bursary and Chloe Award. She has worked across a wide variety of disciplines and organisations and regularly guest lectures in leading Universities.

2011년 런던을 기반으로 탄생한 라벨 피비 잉글리쉬는, 대량 생산되어 빠르게 소비 되어버리는 패션 트렌드들과는 대척점에서있다.전과정및소재를MadeinUK로고집하며정밀도와품질을목표로디테일,핏등에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높은 퀄리티로 제작된다. 디자이너 피비 잉글리쉬는 센트럴 세인트 마틴 대학에서 패션 학사 및 석사 과정을 수료하였고 로레알 크리에이티브 어워드, 웅가로 버서리, 클로에 어워드 등을 수상하였다.런던, 도쿄, 뉴욕의 도버스트리트 마켓과 도쿄의 이세탄 백화점 등 전세계의 하이엔드 스토어에서 판매되고 있다



・ ・ ・ ・ ・ ・ ・ ・ ・ ・ ・ ・ ・ ・



SS19 COLLECTION


Phoebe English and circular, chaos and control, collection points and lines 19 ss have different personalities, including a combination of both a new Peace in the moment of change.

피비 잉글리쉬의 SS19 컬렉션은 점과 선, 라인과 원형, 혼돈과 통제 등 성격이 다른 두가지를 조합해 새로운 변화의 순간을 담았다. 도트와 스트라이프 / 라인과 원형 / 평면과 입체 등 정 반대의 요소로 바뀌어가는 모습을 흐르는 듯 하지만 핀으로 고정된 블라우스, 라인 메쉬와 도트가 함께 들어간 드레스 등의 옷에 표현되었다.





이전 시즌 컬렉션 보러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