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SON MARGIELA / MM6

MM6 is a label created by Martin Marginella while she was designing a uniform of daily wear, which contains a specific detail for her employees. MM6 presents wearable pieces that are reconstructed using unkempt materials, prints, or unique details through experiments on basic items. In particular, unlike the collection line, which reveals the color of Galliano, the MM6 line mainly consists of the revivals and the reinterpretation of Marginella's archive pieces. Updated boot and bag lines, witty silver pieces, and MM6 unique accessories lines also have a wide range of collections.

Maison Margiela의 컨템포러리 라인으로 마틴 마르지엘라가 직원들을 위해 메종 고유 디테일을 담은 일상복 개념의 유니폼을 고안하던 중 탄생한 라벨이다. MM6는 베이직한 아이템군을 실험을 통해 유니크한 소재, 프린트, 혹은 독특한 디테일을 살려 재구성한 웨어러블한 피스들을 선보인다. 특히 CD인 갈리아노의 색채가 드러나는 컬렉션 라인과는 달리 MM6 라인은 마르지엘라의 아카이브 피스들의 리바이벌과 재해석 위주로 구성되며, 매 시즌 마다 업데이트 되어 선보이는 부츠 및 백 라인과 더불어 위트 있는 실버 피스 등 MM6 고유의 악세서리 라인도 폭넓은 컬렉터 층을 거느리고 있다.



・ ・ ・ ・ ・ ・ ・ ・ ・ ・ ・ ・ ・ ・




PRE-SS19 'Avant-Première'



MM6’s Resort 2019 collection is about scaling up vintage childrenswear into adult-size pieces, turning the sailor separates and school jumpers into playfully proportioned things for arty, grown-up women. The most obvious is the remaking of vintage clothing. The children’s clothing here is re-created faithfully at a larger scale for a playfully oversize effect, but also the source garments are each printed on a tee or sweatshirt with a little description of the item: A boy’s blazer is a teensy central graphic on an extra-long long-sleeved top. 

MM6의 리조트 2019 컬렉션은 빈티지 아동복을 어른 사이즈의 옷으로 확장하여, 선원이 분리되고 학교 점퍼들이 아담한 성인 여성들을 위해 장난스럽게 비례하는 것으로 만드는 것에 관한 것이다. 가장 분명한 것은 빈티지한 의류를 리메이크한 것이다. 이곳의 아동복은 장난스럽게 오버사이즈 효과를 위해 더 큰 규모로 충실하게 재현되어 있지만, 또한 소품 의상은 티나 스웨터에 각각 인쇄되어 있다: 한 소년의 블레이저는 여분의 긴 소매 윗부분의 10대 중심 그래픽이다. 







이전 시즌 컬렉션 보러가기 >>>

UNDERSTATED YET PLAYFUL

ADEKUVER, pronounced [ah-dé-ku-v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