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ll-Winter 2018 Collection

The 18FW collection is the first collection presented in Paris, and the main colors are mint and brown. In the 1940s, a French designer named Charlotte Periand won the motif of this season from a pictorial called "Choice, Tradition, and Creation", which woven the feelings felt during her visit to Japan. The collection reflects Japan's unique fabric pattern weaving technique, which was especially close to Charlotte at the time, and the twisting technique used mainly in rice straw and bamboo

 마메의 2018 FW 컬렉션은 파리에서 선보인 첫 컬렉션으로, 키 컬러는 민트와 브라운이다. 1940년대 샬롯 페리앙드라는 프랑스인 디자이너가 일본 방문에서 느낀 바를 엮은 “초이스, 전통, 창조” 라는 화보에서 이번 시즌 모티프를 얻었으며, 컬렉션 곳곳에 당시 샬롯에게 특별하게 다가왔던 일본 특유의 패브릭 패턴 직조기술과 볏짚, 대나무 등에 주로 쓰이는 꼬임 기법이 반영 되어있다.